한국-캐나다 > 소식 나눔

본문 바로가기



이 시간의 기도
혼란스러운 우크라이나
우크라이나를 위해 기도해주세요.3년 반동안 내전이 지속되면서 치안이 너무 불안합니다.선교사들과 지역교민들이 직접 피해를 많이 입고 있네요.한 선교사 가정은 세미나 다녀온 사이에 도둑이 들어 돈과 컴퓨터 등을 훔쳐갔고요, 다른 선교사 가정은 자동차를 도난당했습니다.대사관 공지를 보니 생명의 위태로움을 직접 경험한 교민들도 있었네요.나라가 어수선합니다. 기도해…
  성경 읽기 표

  오늘의 말씀

  선교사 소개

  우크라이나 소개

  사역 계획

  후원 안내




소식 나눔

한국-캐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12-08 06:13 조회88회 댓글1건

본문

안식년을 어디서 보낼까 고민을 많이 하지 않았었습니다.

 

'그냥 고향인 한국에서 보내면 되지!'

 

그런데, 아내는 북경중의대를 졸업하고 의사가 된 '중의사'였기 때문에, 한국에서는 공식적인 의료활동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달란트를 썩히고 싶지 않아서 의료 활동을 할 수 있는 곳을 수소문 했습니다. 

 

고민하며 여러 나라들을 알아보고 있는 가운데, 그 소식을 들은 사람들이 여기 저기 추천해 줍니다.

 

가까운 폴란드부터 강력하게 오라고 초청을 합니다. 베트남, 필리핀, 독일, 잠비아, 중국 등 오라는곳이 너무 많았습니다.

 

 

그러던 중에 일본에서 미용을 하던 처남네가 캐나다 미용실로 스카웃되어 갔습니다. 

 

그동안 떨어져있던 아내와 동생이 오랜만에 캐나다에서 만나 서로 도와주며 잠깐 있었습니다.

 

 

그 때 아내는 거기서 현지 교회와 중국인 모임을 알게 되었고, 교회에서와 중의사협회 선배들로 부터 강력한 추천을 받았습니다. 사역과 직장의 길이 함께 열렸습니다.

 

교회에서는 중국인 사역을 담당하고, 주중에는 (시험만 통과하면) 병원에서  일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아내와 나는 깊이 고민하며 기도하고, 반년동안 주변 지인들과 상담도 하며 결정을 못하고 있었습니다.

 

 

아이들까지 질병이 심해져서 일단 안식년을 신청하고 한국에 나왔습니다.

그런데 한국은 생각보다 생활비가 비쌌습니다. 백만원으로 버틸 수 있었던 우크라이나에서의 생활과는 완전히 달랐습니다. 한국에서는 특별한 수입이 없기에 더더욱 생활 할 수가 없었습니다.

 

 

'옮기긴 옮겨야 하는데... '

'근데 아프리카면 좀 선교사 같지, 캐나다가 뭐냐'

 

 

마음속에 계속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제 전 세계가 선교지'라는 머리속의 지식은 자존심에 가려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일단 안식년 동안 가서 처남네 신세 지면서 몸도 회복하고, 기도하며 알아보자'

 

 

2주만에 나올 것으로 기대한 비자가 3개월만에 진짜 기적적으로 나왔고, 지금 캐나다에 와 있습니다. 

현지 교회에 나가서 중국인을 포함한 다문화 가정들을 만났습니다.

 

캐나다는 생각한 것과는 다른 나라였습니다.

너무 심한 자유의 나라. 마약(마리화나)가 합법이며, 아이들 말 한마디로 부모 동의없이 아이들 성전환이 이루어지는 어처구니 없는 나라. 

개인의 감정을 상하게 하지 않으려 상대에 대한 예의가 정말 바르지만, 실은 극도의 개인의 자유를 추구하기 때문에 생긴 문화일 뿐이며, 여러 국가의 이민자들로 인해 복합적으로 혼합된 문화로 바뀌고 있습니다. 그로 인해 인종차별은 없는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캐나다인의 77%가 기독교 신자라고 하는데, 여느 가톨릭 국가와 같이 그냥 태어나면 기독교 신자라고 생각하고 자라지만, 실제로 예수님을 믿고 교회에 출석하는 사람은 인구의 4%도 안됩니다.

 

디아스포라 중국인들과 기독교에 반감이 있는 현지 인디언만이 선교대상일 거라 생각했는데, 실상은 유럽과 같이 캐나다도 심각한 선교대상 국가입니다.

 

안식년동안 많은 것을 보게 하신 주님의 뜻을 헤아리고 있습니다.

 

함께 기도해주세요. 감사합니다.

 

 

참! 가족의 질병은 많이 회복되었습니다. 저도 당뇨 수치도 낮아졌고(식단은 계속 관리중), 아내 갑상선 호르몬 수치도 많이 좋아졌습니다. 하람이도 계속 기침중이긴 하지만, 약과 침을 병행하며, 많이 호전되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김수민님의 댓글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적은 인구 커뮤니티의 중요성으로 인해 소외되지 않으려 상대에게 싫은 소리 안해야 하는 문화임을 배웠습니다.
다만, 그로인해 교회에서도 "가르침"을 하다가는 신고당..

소식 나눔 목록

Total 165건 1 페이지
소식 나눔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 코로나가 바꾼 예배의 모습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30 9
열람중 한국-캐나다 댓글1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8 89
163 천국을 경험한 아이들 인기글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5 104
162 기이한 돌보심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11 81
161 할머니와 손자 인기글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134
160 안식년 들어왔습니다. 인기글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6-08 102
159 눈 앞에 이물질이 떠다님 인기글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5-15 161
158 코미디언이 우크라이나 대통령 되다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4-22 97
157 우크라이나-러시아 무력 충돌 댓글1 인기글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6 131
156 욤 키푸르 인기글첨부파일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16 183
155 FMBinUA 수련회 인기글첨부파일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8 165
154 차 사고가 났습니다. 인기글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8 180
153 MK 수련회를 은혜 가운데 마쳤습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1-06 947
152 잠시 한국에 나왔습니다 인기글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0 169
151 2017-2018 MK수련회 준비중입니다. 댓글2 인기글 김수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8 202
게시물 검색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거두리로다!
울며 씨를 뿌리러 나가는 자는, 정녕 기쁨으로 그 단을 가지고 돌아오리로다.
(시편 126:5-6)

선교사 소개 우크라이나 소개 사역 소개 후원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무단이메일수집거부 TO MOBILE VIEW

주소 : 03179 ul.irpenskaya 72, KB.42, Kiev, UKRAINE. Mr. KIM SUMIN (Tel.063-262-1294)
전화 : (+38)063-262-1293. 070-8258-4216
후원 : 외환은행 1810401159779 예금주:김수민
Copyright ⓒ kimsumin.org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